2019-10-21 21:21 (월)
‘제22회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하나 되어 완주한 젊음의 발걸음
상태바
‘제22회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하나 되어 완주한 젊음의 발걸음
  • 김혜성 기자
  • 승인 2019.07.1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교류 협력의 장 고성에서 완주식
지난 6월 28일부터 7월 18일까지 20박 21일간 총 573km 걸어
제22회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완주식에서 참가 대원들과 (뒤에서 두번째줄 오른쪽에서 9번째부터) 유정근 제일기획 사장,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곽민호 BFL 대표)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 = 동아제약)
제22회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완주식에서 참가 대원들과 (뒤에서 두번째줄 오른쪽에서 9번째부터) 유정근 제일기획 사장,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곽민호 BFL 대표)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 = 동아제약)

[KNS뉴스통신=김혜성 기자] 573km, 20박 21일, 하나 되어 걸었던 젊은이들의 당당한 도전이 고성에서 드디어 마침표를 찍었다.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최호진)은 지난 18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에 위치한 고성종합운동장에서 박카스와 함께하는 ‘제22회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완주식 행사를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완주식에는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등 임직원과 참가대원 부모 등이 참석해 완주를 마친 참가 대원들을 축하했다.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은 완주식에서 “무더운 날씨와 힘든 여정을 참고 완주를 해준 국토대장정 대원 모두 수고 많았고 칭찬해주고 싶다”며 “여러분이 국토대장정을 통해 배웠듯이 남을 칭찬하고 격려하며 무슨 일을 하든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국토대장정에 참가한 김동진 대원은 “긴 여정을 동료들과 함께 걸으며, 도전과 배려, 함께의 가치를 배울 수 있었던 20박 21일간의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국토대장정의 값진 경험을 자양분으로 삼아 항상 도전하고 어려움에도 포기하지 않고 극복해내는 사람으로 성장하겠다”고 완주 소감을 전했다.

지난 6월 28일 포항 호미곶 해맞이 광장에서 출발해 20박 21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던 국토대장정 참가 대원 144명은 영덕, 울진, 삼척, 강릉, 속초를 거쳐 종착지인 남북 교류 협력의 장 고성까지 총 573km를 걸었다.

동아제약은 국토대장정 기간 동안 대원들이 더욱 힘차게 걸을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대원들끼리 가까워질 수 있도록 조별 장기자랑, 물집왕 선발대회 등의 프로그램과 개그맨 변기수 씨, 통일을 경험한 독일 언론인 안톤 숄츠 등을 초청해 강의도 진행했다. 또한 부모님과의 만남, 선배와의 만남, 박카스 데이 등의 격려 행사를 마련해 대원들의 사기를 북돋웠다.

특히 올해에는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반세기 넘게 분단된 아픈 역사를 끝내고 평화와 통일의 새로운 장이 열리기를 기원하며, 남북 평화통일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박카스와 함께하는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은 남이 아닌 나와의 극한 싸움, 우리가 하나라는 깨달음, 절대 포기하지 않는 것이 젊음임을 느낄 수 있는 동아제약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 행사는 경제불황으로 어려웠던 지난 1998년, 시름 하는 대학생들에게 도전정신과 자신감을 심어주자는 동아쏘시오그룹 강신호 명예회장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올해로 22주년을 맞이한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은 지난해 21회까지 26만 6,662명이 지원했으며, 3,001명이 참가했다. 참가대원들이 그동안 걸었던 누적 거리는 1만 2,031km에 달하며 서울과 부산(약 400km)을 15회 이상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시작해인 1998년 경쟁률은 24대 1에 불과했지만, 이듬해 144명을 뽑는 데 1만 8,617명이 지원해 경쟁률은 129대 1로 급증했다. 21회까지 평균 경쟁률이 88대 1을 기록하며 대학생들이 선호하는 대외활동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500km 이상을 걷는 국토대장정은 종주 코스도 매년 바뀌어 참가 대원들이 전국 방방곡곡 안 간 곳이 없을 정도다. 1회 해남 땅끝마을 출정식을 시작으로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주 성산일출봉 등에서 출발했으며 파주 경의선 연결지점, 천안 독립기념관 등에서 완주식을 가졌다

김혜성 기자 master@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