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23:13 (목)
김종훈 의원, 日 대사관 앞서 '경제보복 철회‧강제징용 사과' 촉구 일인시위 벌여
상태바
김종훈 의원, 日 대사관 앞서 '경제보복 철회‧강제징용 사과' 촉구 일인시위 벌여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7.1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당대표‧문 대통령 회동 “집에 강도가 들었으면 강도 잡는데 힘 모아야” 일침
김종훈 의원이 일본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김종훈 의원이 일본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김종훈 민중당 의원(울산 동구)이 19일 12시 일본대사관 앞에서 우리 사법부의 합당한 강제징용 판결을 이유로 일본정부가 경제보복에 나선 것을 규탄하는 의미에서 경제보복 철회와 강제징용 사과를 촉구하는 일인시위를 벌였다.

김 의원은 “우리 사법부의 합당한 강제징용 판결을 이유로 일본정부가 경제보복에 나선 것은 국제무역질서를 위반하는 것 뿐만 아니라 일제시기 피해 받은 우리 국민들과 주변국에게 2차 가해를 하는 것”이라며 “국회 결의안도 대표발의 했지만 자유한국당 거부로 연기되는 등 더 이상 좌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일인시위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어제 청와대에서 여야 당대표와 문재인 대통령 회동을 보면서도 답답함이 가시지 않았다”면서 “집에 강도가 들었으면 강도를 잡는데 힘을 모아야지 어떤 방식으로 잡을지 서로 논쟁만 하는 건 옳지 않다”고 일침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