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21:31 (월)
동서발전, 세계 최초 50MW급 친환경 수소 에너지원으로 전력 생산
상태바
동서발전, 세계 최초 50MW급 친환경 수소 에너지원으로 전력 생산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7.1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50MW급 대산 부생수소 연료전지 최초 발전 개시
연간 발전량 약 375GWh, 연간 REC량 약 75만REC도 확보
대산수소연료전지 조감도. [자료=동서발전]
대산수소연료전지 조감도. [자료=동서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세계 최대규모 친환경 수소 에너지원 발전을 최초로 개시했다.

동서발전은 18일 세계 최대 50MW급 대산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을 최초로 개시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주), 한화에너지(주), (주)두산이 공동 출자한 대산 수소연료전지 사업은 부생수소를 활용한 국내 최대 규모의 50MW급 연료전지 사업(법인 대산그린에너지(주))으로, 2020년 6월 준공 목표로 EPC 및 시운전을 추진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사업 초기부터 기존의 LNG를 사용하는 연료전지와 달리 석유화학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 수소를 활용하고, 국산 연료전지 기자재 공급 확대로 국내 수소 산업에 선도자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많은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이번 최초 발전 개시는 미래 수소산업 활성화에 중요한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앞으로도 2030년까지 수소연료전지 1GW, 투자비 5조 8000억원을 투입하여 신재생에너지 메카 발전 회사로서 미래 수소 에너지 사회를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