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 14:55 (토)
광주 학생 1만 8336명, 수영대회 관람하며 ‘응원’
상태바
광주 학생 1만 8336명, 수영대회 관람하며 ‘응원’
  • 방계홍 기자
  • 승인 2019.07.1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전과 광주정신 배우며 색다른 스포츠 매력에 ‘풍덩’
“민주‧인권‧평화의 도시 광주 찾은 세계 선수단 환영”
△장휘국 교육감과 교육청 직원 100여명, 전자공업고등학교와 첨단중학교 등 학생・교직원 1200여 명과 함께 ‘한국:러시아’의 여자 수구 경기를 관람했다.[사진=광주교육청]
장휘국 교육감과 교육청 직원 100여명, 전자공업고등학교와 첨단중학교 등 학생・교직원 1200여 명과 함께 ‘한국:러시아’의 여자 수구 경기를 관람했다. [사진=광주교육청]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7월28일까지 2만 명에 가까운 광주 학생들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체험학습으로 관람한다. 학생들은 세계적 행사를 눈으로 직접 보며 국제적 시각과 함께 광주정신과 도전정신을 함께 배우고 있다. 일부 학생들은 “진로를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거 같다”고 말하며 스포츠 산업분야에 대한 꿈을 드러냈다.

대회 기간 동안 광주에선 89개교 1만 8336명, 전남에선 53개교 4528명이 수영대회장을 관람을 예약했다. 특히 16일에는 광주 학생 4959명이 대거 경기장을 찾아 다이빙, 수구, 아티스틱 경기를 관람했다.

광주광역시교육청 장휘국 교육감은 이날 남부대학교 수구장에서 열린 2019 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한국:러시아’의 여자 수구 경기를 교육청 직원 100여 명, 전자공업고등학교와 첨단중학교 등 학생・교직원 1200여 명과 함께 관람했다.

△대한민국 여자 수구 첫 골[사진=광주교육청]
대한민국 여자 수구 첫 골 [사진=광주교육청]

이날 경기에서 교육청 직원 및 학생들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박진감 넘친 경기를 보며 열띤 응원을 펼쳤다. 1:30으로 러시아에게 패했으나 여자 수구 사상 첫 골을 넣은 ‘각본 없는 드라마’ 수구 경기를 관람하며 승패에 연연하지 않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준 우리나라 여자 수구선수들에게 아낌없는 갈채와 찬사를 보냈다. 수준 높은 경기를 보여주며 페어플레이를 해준 러시아 선수들에게도 힘찬 격려의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대한민국 여자 수구 선수킴[사진=광주교육청]
대한민국 여자 수구 선수팀 [사진=광주교육청]

시교육청은 이번 대회 성공 개최를 위해 28일까지 광주에서 펼쳐지는 다이빙 등 모든 종목에 대해 학생 현장체험학습용 경기관람 입장권을 예매했다. 학생들이 관람을 위해 이용한 버스만 380대에 달한다.

이 외에도 더 많은 홍보와 안내를 통해 학생, 학부모들이 참여해 수영대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광주시 및 조직위와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관람을 통해 학생들이 실패에 두려워하지 않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열정과 끈기를 갖고 열심히 생활할 수 있는 계기기 되었으면 한다”며 “친절과 질서 있는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이번 대회에 참여한 선수단에게 의향・예향・미향의 도시 광주의 이미지를 심어주고, 슬로건인 ‘평화의 물결 속으로’처럼 남・북 화해 무드가 무르익어 평화통일과 세계평화에 이르는 계기가 되기를 염원한다”고 말했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