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19:57 (화)
충북대,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
상태바
충북대,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07.09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대학‧지자체‧공공기관‧산업계 간 연계협력을 통한 지역인재 양성
충북대학교 전경
충북대학교 전경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는 교육부가 9일자로 발표한 2019년 ‘지역선도대학육성사업’(지방대학-지자체-공공기관-산업계 간 연계협력형)에 (예비)선정됐다고 밝혔다. 

충북대는 ‘충북혁신도시 2.0! 지역사회 맞춤형 우수인재 공동 양성’이라는 비전하에 앞으로 오는 2024년까지 5년 간 매년 11억 5천만 원, 총 58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에 충북대는 '대학-지자체-공공기관-산업계 연계 컨소시엄 구축을 통한 공공서비스 ICT 인력/정책분석 인력/가스·에너지 안전 인력/미식관광 인력 양성'을 도모한다.

충북대학교가 선도대학을 맡고 충북도내 7개 대학(한국교통대, 서원대, 우석대(진천), 세명대, 극동대, 중원대)이 협력대학으로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이와함께 충청북도, 청주시, 충주시, 제천시, 음성군, 진천군, 괴산군 7개 지자체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정책연구원,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한국소비자원 등 14개 공공기관도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충북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충청권 지역의 대학, 지자체, 공공기관, 산업계 간 컨소시엄을 구축, 교과 및 비교과 교육, 현장실습을 통한 공공기관 직무 역량 향상 교육을 실시하고, 충북혁신도시 맞춤형 교육 및 특성화 교육을 통해 지역인재 양성과 지역인재 채용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김수갑 충북대 총장은 “충북대는 거점국립대학교로서 책임감을 갖고 공공기관 수요 맞춤형 지역 우수인재 육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컨소시엄을 통해 충북도내 대학-지자체-공공기관-산업계가 함께 상생하고 발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지방대학-지자체-공공기관-산업계가 상호 협력해, 지역 우수인재를 공동 양성하고 취업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2022년 이전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비율 3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북대학교를 비롯해 강원대, 경상대, 부산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등 총 12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