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1 08:11 (일)
한전, 온실가스 주범 ‘SF6가스 정제장치’ 개발
상태바
한전, 온실가스 주범 ‘SF6가스 정제장치’ 개발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7.0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F6가스 재활용으로 예산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 기대
한전 전력연구원
한전 전력연구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인 ‘SF6가스’의 정제장치가 개발됐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폐기된 개폐기·변압기에서 나오는 SF6가스를 회수해 재사용하는 ‘SF6가스 정제장치’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개폐기, 변압기의 절연(絶緣)용도로 활용되는 SF6가스는 지구온난화 지수가 이산화탄소의 2만 3900배나 되는 온실가스로써 전력설비 폐기시 SF6가스가 대기에 누출될 경우 지구온난화에 영향이 크다.

이에 따라 한전 전력연구원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자 2016년부터 SF6가스 감축기술 개발에 착수, SF6 분석·정제·분해기술 개발을 해오고 있으며, SF6 정제장치는 올 6월에 기술개발을 완료했다.

‘SF6가스 정제장치’는 영하 100도씨에서 SF6가스는 고체로, 기타 가스는 기체로 존재하는 특성을 이용해 기체를 배출시킴으로써 고순도의 SF6가스만 회수해 이를 전력설비에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한전 관계자는 “연간 10톤 분량으로 폐기되는 전력설비에서 SF6가스를 회수해 정제하고 재사용하면 SF6가스 구입예산 절감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감축에도 효과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