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19:57 (화)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교통비지원 확대…군복무기간 반영 권고
상태바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교통비지원 확대…군복무기간 반영 권고
  • 김린 기자
  • 승인 2019.07.0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산업단지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청년들에 대한 교통비 지원 기준에 군복무기간을 포함시켜 사업 대상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교통비 지원 사업’의 대상 연령 기준에 군복무기간을 반영하고, 지원 대상에 산업단지 내 청년 파견근로자 등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해 오는 12월까지 개선해 달라고 산업통상자원부에 권고했다고 8일 밝혔다.

청년교통비 지원 사업은 교통여건이 열악한 중소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청년근로자를 대상으로 월 5만원 한도로 버스‧지하철‧택시‧주유 용도로 사용하도록 교통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이 사업의 대상인원은 약 16만 명이고, 이 가운데 남성이 12만 명으로 75%를 차지하고 있다.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중소기업 청년층을 위한 각종 지원제도들은 청년 지원 시 병역을 이행한 경우 복무기간 만큼 연장 지원하고 있지만 청년교통비 지원 사업에는 적용되지 않고 있다.

또 지원 대상을 산업단지 입주기업에 직접 고용된 근로자로 한정하고 산업단지 내에 파견된 근로자, 하수급인이 고용한 근로자는 제외돼 불만민원이 제기됐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