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10:15 (월)
국토부,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43개 지정
상태바
국토부,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43개 지정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9.07.0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사업 분야의 43개 기업을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하고 사회적기업으로 육성한다고 9일 밝혔다.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은 국토교통분야에 특화된 사회적기업의 육성을 위하여 2018년도에 도입되었으며, 현재 46개의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2개월간 진행된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에는 총 87개의 기업이 신청하였으며,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43개 기업이 최종 선정되었다.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게는 고용노동부와 지자체가 추진하는 재정지원 사업에 대한 참여자격이 부여된다.

또한, 사업화지원 심사와 주택도시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심사 시 가점 부여, 융자한도 상향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역량과 남일석 과장은 도시재생사업 분야의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의 성장을 통해 지역기반의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도시재생사업 효과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