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19:57 (화)
“탈원전 반대 서명 50만명 돌파”…다음주 광화문서 정책 철회 촉구 행사
상태바
“탈원전 반대 서명 50만명 돌파”…다음주 광화문서 정책 철회 촉구 행사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7.0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연혜 의원
최연혜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 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서명 인원이 5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5일 오전 10시 50분 현재 온라인 23만 5421명, 오프라인 26만 4579명으로 총 50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범국민서명운동본부 공동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연혜 의원은 “50만이라는 숫자만 보더라도 탈원전 정책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알 수 있다. 탈원전 정책을 당장 중단하고 신한울 3, 4호기 건설을 재개하라는 국민의 절박한 명령이 분명하게 드러났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100만, 1000만 국민의 함성이 청와대 담장을 뚫고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학계, 학생, 산업계, 지역,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으로 구성된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지난해 12월 13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열흘 만에 10만명, 한 달이 채 안 돼 20만명을 돌파했다.

특히, 원자력 관련 학과 학생들을 비롯한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주말을 마다하고 서울역, 수서역, 수원역, 대전역, 경주역, 부산역 등 주요 KTX역과 관악산 등 전국 주요 거점에서 대한민국 원자력 기술의 우수성, 안전성, 친환경성을 알리며 국민들의 탈원전 반대 목소리를 모으고 있다.

범서명운동본부는 전기 요금 인상, 미세먼지 문제 등 탈원전 정책의 폐해가 눈앞에 하나씩 현실로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이제는 다른 국가와 세계 기구까지 나서서 대한민국의 탈원전을 걱정하는 코미디 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강하게 비판해 오고 있다.

한편, 범서명운동본부는 다음주 광화문에서 탈원전 정책 철회를 촉구하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