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20:28 (금)
‘두바이 월드컵’의 기적 ‘돌콩’, 복귀전 ‘부산광역시장배’ 경마대회 우승
상태바
‘두바이 월드컵’의 기적 ‘돌콩’, 복귀전 ‘부산광역시장배’ 경마대회 우승
  • 김혜성 기자
  • 승인 2019.07.04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광역시장배에서 우승한 돌콩과 빅투아르 기수가 포즈 취하는 모습_배대선 조교사(좌), 이태인 마주(우)  (사진출처 = 한국마사회)
부산광역시장배에서 우승한 돌콩과 빅투아르 기수가 포즈 취하는 모습_배대선 조교사(좌), 이태인 마주(우) (사진출처 = 한국마사회)

[KNS뉴스통신=김혜성 기자] ‘돌콩’이 돌아왔다! ‘돌콩(미, 수, 5세)’은 지난 3월 ‘두바이월드컵’에서 한국 경마 최초로 최고의 무대 결승선까지 진출한 경주마다. ‘두바이월드컵’은 세계 최고 총상금 130억 원(1200만 달러)을 놓고 벌이는 전 세계 최상급 경주마들의 경마대회로, ‘돌콩’은 경마선진국 출신 출전마 사이에서 PARTⅡ 국가 소속으로는 유일하게 결승까지 진출했다.

한국 복귀 후 3개월간의 휴양을 마친 뒤 ‘돌콩’이 복귀전으로 선택한 경주는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지난 6월 30일(일) 펼쳐진 ‘부산광역시장배’였다. 1800m 장거리 경주로, 9월에 열리는 국제경주 ‘코리아컵’에 출전할 장거리 국가대표를 가리는 성격의 대회였다.

서울의 ‘청담도끼’, ‘문학치프’, 부경의 ‘뉴레전드’ 등 내로라하는 장거리 강자들이 모두 출전했다. ‘돌콩’은 4코너까지 중반 그룹에서 힘을 아끼다가 직선주로부터 존재감을 보이기 시작했다. 결승선을 단 100m를 남겨두고 순식간에 3두를 제치며 2위 ‘문학치프’와 3/4마신차(약 1.8m)로 승리했다.

함께 우승한 빅투아르 기수는 “두바이 원정 후 컨디션이 100% 회복한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우승을 차지한 것을 보니 정말 대단한 경주마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돌콩’은 이번 우승으로 ‘코리아컵’ 출전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국마사회는 오는 9월 8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전 세계 경주마를 초청해 총상금 20억 원을 걸고 ‘코리아컵’과 ‘코리아 스프린트’를 개최한다.

김혜성 기자 master@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