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09:21 (토)
구미시, 일본 정부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대책 회의
상태바
구미시, 일본 정부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대책 회의
  • 장완익 기자
  • 승인 2019.07.0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 장기화 대비 지역내 기업 피해 최소화와 지원 대책마련
사진=구미시
사진=구미시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구미시에서는 지난 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장세용 구미시장 주재로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 구미상공회의소, 관련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日정부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스마트폰 및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등의 제조과정에 필요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반도체 공정에 필수적인 소재인 에칭가스, 리지스트 3개 품목의 수출규제를 강화하겠다는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에 따른 대책회의로서 구미 지역내 기업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 마련했다.

회의에서는 이번 수출 규제로 인해 즉각적으로 피해를 입는 업체 파악의 필요성과 규제가 장기화 될 경우 중소 협력업체의 자금난에 대한 특별자금 지원 방안이 논의됐으며 단계적으로 정부의 대책과 함께 대응 방안을 수립하기로 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사태의 장기화를 대비해 유관기관과 TF팀을 구성하고 피해접수 창구 운영 등 대비책을 마련해 피해 기업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