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19:41 (토)
강화군, 해양수산업 활성화 종합대책 추진
상태바
강화군, 해양수산업 활성화 종합대책 추진
  • 김재우 기자
  • 승인 2019.07.0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수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해양수산업 활성화 종합대책을 수립추진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관내 수산업에 대한 현황 및 문제점 등 전반적인 사항에 대한 진단을 통해 어업인의 소득 증대는 물론 새로운 사업 발굴과 현실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하는 등 수산업을 강화군 성장동력의 한 축으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군은 올해 관내 어항시설 보수보강 사업에 25억 원을 확보해 어업기반시설 확충 및 어촌 정주여건 개선에 나서고 있으며, 전국적으로도 유명한 강화새우젓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포장용기, 포장재 등 지원사업에 52천만 원을 투입하게 된다. 또한, 수산자원 회복과 어획량 증대를 위한 점농어꽃게조피볼락 방류 및 패류(가무락) 종패살포 지원사업에 4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화도면 후포항이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이곳에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년간 87억 원을 투입하게 되며, 갯벌 탐방로 및 전망대 설치, 밴댕이마을 특화거리 조성, 어업기반시설 확충 복합형(국민휴양 수산특화)사업이 진행 중에 있다. 군은 이번 공모사업을 시작으로 매년 어촌뉴딜300 공모사업 신청을 위한 또 다른 관내 어항 및 배후 어촌 대상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함으로써 침체된 어촌마을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군은 올해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를 위해 19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를 통해 깨끗한 해안환경 조성은 물론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어업인의 자발적인 해양정화활동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해양쓰레기 수매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장마·태풍 등 집중호우에 대비해 염화수로에 부유쓰레기 차단막을 설치함으로써 청정강화의 이미지를 높여 나가고 있다.

바다와 갯벌을 자원으로 생태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지난해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분오저어새 생태마을 조성사업(25)과 동검도 행복검문소 조성사업(5)이 추진 중이다. 내년에는 교동면 동산리 생태마을 조성사업을 공모할 계획이다. 또한, 동막해변 일대는 해양수산부 제3차 연안정비사업으로 친수호안, 친수공원, 해안산책로 조성 등 총 41억 원을 신청한 상태이며, 올해 12월 사업이 확정되면 앞으로 동막해변 일대는 강화군의 대표적인 갯벌체험 공간을 넘어 문화·휴게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이외에도 어업인의 소득증대 및 안정적인 어업활동을 위해 노후기관 교체사업, 어선사고 예방시스템 구축사업, 소형 태양광 시설보급사업, 선박자동입출항 시스템 보급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왕새우 양식장 소독제 및 수질안정제 지원사업(3), 각종 어선재해 보험(2), 청년어업인 어촌정착 지원금 등을 통해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해양수산업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 실시계획 용역에 이번달 착수할 계획강화의 기존 역사·문화·관광자원과 더불어 해양자원이 강화군 발전동력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도록 해양수산업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