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12:27 (금)
농진청, 27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서 ‘나리’ 평가회 열어
상태바
농진청, 27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서 ‘나리’ 평가회 열어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9.06.2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 김덕녕 기자]  농촌진흥청은 국산 나리의 새 품종 보급을 늘리기 위해 27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계통·품종 평가회를 열었다.

나리는 백합의 순우리말이다. 대표적인 여름꽃으로 6월 중순부터 8월 초까지 핀다. 절화는 결혼식에서 신부의 꽃다발이나 장식용 꽃바구니에 주로 쓰이며, 꽃말은 '순결, 깨끗한 마음'이다.

이날 평가회에서는 색과 모양이 다양한 절화용 나리 20여 계통과 품종을 선보였다. 선명한 색의 꽃이 위로 곧게 피며, 외국 품종보다 국내 시설 재배 환경에서 잘 자라는 특성이 있다.

특히, 꽃이 크고 선명한 노란색의 '원교 C1-136' 계통은 비슷한 색의 외국 품종 '옐로윈(Yelloween)' 보다 또렷한 색으로 대량 보급 시 외국산을 대체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농촌진흥청은 외국 품종을 대체하기 위해 국산 나리 90품종을 개발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원희 화훼과장은 "나리 품종 개발로 화훼 주도권을 확보하고, 지난해 9% 정도였던 보급률을 장미나 국화 수준으로 끌어 올려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