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08:45 (목)
동반위, 펫산업 적합업종 ‘반려’…시장감시 결정
상태바
동반위, 펫산업 적합업종 ‘반려’…시장감시 결정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6.27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5차 동반위 개최, 사료용유지·문구소매업 재합의 품목으로 권고
기념촬영 모습. 사진 위 왼쪽부터 경제개혁연구소 위평양 연구위원, 현대자동차 서보신 사장, 서울여자대학교 임효창 교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이형희 위원장, 한국도키맥 조홍래 대표, 베어베터 이진희 대표, 산업연구원 장지상 원장, GS리테일 조윤성 대표, 중소기업연구원 김동열 원장. 사진 아래 왼쪽부터 동반성장위원회 강재영 운영국장, 한국경제연구원 이선화 부연구위원, 유아이 윤소라 사장, 캠시스 박영태 대표이사,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엘에스씨푸드 정기옥 회장, 인하대학교 김진방 교수, 국민대학교 이은형 교수, 송원그룹 김혜련 회장, 옴니 시스템 박혜린 대표이사, 한국외국어대학교 안수현 교수. [사진=동반위]
기념촬영 모습. 사진 위 왼쪽부터 경제개혁연구소 위평양 연구위원, 현대자동차 서보신 사장, 서울여자대학교 임효창 교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이형희 위원장, 한국도키맥 조홍래 대표, 베어베터 이진희 대표, 산업연구원 장지상 원장, GS리테일 조윤성 대표, 중소기업연구원 김동열 원장. 사진 아래 왼쪽부터 동반성장위원회 강재영 운영국장, 한국경제연구원 이선화 부연구위원, 유아이 윤소라 사장, 캠시스 박영태 대표이사,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엘에스씨푸드 정기옥 회장, 인하대학교 김진방 교수, 국민대학교 이은형 교수, 송원그룹 김혜련 회장, 옴니 시스템 박혜린 대표이사, 한국외국어대학교 안수현 교수. [사진=동반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펫산업이 적합업종에서 제외되고 사료용 유지와 문구소매업은 재합의 품목으로 권고됐다.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권기홍)는 27일 오전 서울팔래스호텔에서 제55차 회의를 개최하고 ‘애완용 동물 및 관련용품 소매업(펫산업)’을 반려키로 하고 ‘사료용유지’, ‘문구소매업’은 재합의 품목으로 권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반위는 지난 2018년 5월 적합업종으로 신청한 펫산업의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약을 도출하기 위해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상생협의체를 중심으로 협약을 유도했으나 의견이 대립해 협약은 체결되지 않았다. 펫산업소매업협회(중소기업단체)는 대기업의 신규 출점 매장 수를 연 1개로 제한하는 것을 주장, 롯데마트는 동의했지만 이마트는 연 5개까지 허용을 주장했다.

이에 동반위는 펫산업 전반이 성장하고 있는 단계에서 적합업종으로 권고하는 것이 타당한지, 대기업 진출로 중소상공인이 입은 피햬 정도를 확인할 정확한 통계가 없는 상황 등을 고려해 적합업종으로 권고하지 않고 ‘시장감시’를 하기로 했다.

제55차 동반성장위원회 회의 전경. [사진=동반위]
제55차 동반성장위원회 회의 전경. [사진=동반위]

‘시장감시’란 대기업의 시장점유율이 미미해 적합업종으로 권고하지 않고 대기업의 확장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것이다.

동반위는 이와 함께 ‘사료용유지’ 품목은 ‘확장자제 및 진입자제’를 통해 대기업은 사료용유지의 생산량을 현 수준으로 확장자제하는 것으로, ‘문구소매업’ 품목은 ‘사업축소’로 대기업은 초등학생용 학용문구(캐릭터 삽입) 18개 품목 묶음단위 판매 및 신학기 할인행사(2월, 8월)를 중단하는 것으로 의결했다.

이날 권기홍 동반위원장은 “펫산업은 그간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돼 왔고, 산업이 확장하는 시점에서 적합업종으로 권고하는 것이 타당한지 등에 대한 이견이 있어 반려하기로 했다”면서 “재합의 품목인 문구소매업 및 사료용유지는 관련 기업의 원만한 협의로 연장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권 위원장은 또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다양한 의견수렴을 통해 동반위 차원의 중소기업 보호·육성 방안을 마련하고 보호기간 동안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동반위는 이번에 권고하는 신규‧재합의 품목 내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대·중소기업 간 건강한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병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