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17:27 (토)
청송군, ‘명품 청송사과’ 품질향상에 올인
상태바
청송군, ‘명품 청송사과’ 품질향상에 올인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06.25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송군
사진=청송군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경북 청송군이 다양한 교육과 사업을 펼치며 지역 대표 농특산물인 청송사과의 품질향상에 매진하고 있다.

올해 개화기 잦은 강우와 저온, 봄철 가뭄과 고온 등 이상기상으로 인해 사과재배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청송은 높은 사과재배기술과 사과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다른 지역보다도 현재 사과작황이 좋은 편이다.

이는 청송군에서 연중 다양한 교육과 지원 사업들을 실시하고 있는 결과이다.

군은 25일 청송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GAP사과농업단 및 사과재배농업인 1000여명을 대상으로 여름 장마철을 대비한 병해충 관리, 토양관리 등을 병행해 교육을 실시했다.

이외에도 지속적인 사과재배기술향상을 위해 연간 사과원 관리를 위한 종합적인 교육을 실시해 농업현장에서의 애로점을 선제적으로 해결하고 있다.

또 봄철 이상기상에 대응해 과수 결실 안정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사과꽃가루와 수정벌을 400여농가 600여ha에 보급해 지역 내 과수 안정생산에 기여했고 청송황금사과조성, 우리품종 과원조성, 유해동물방지 등 청송사과 품질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청송황금사과의 원년으로 재배기술 체계 확립과 특화품목교육을 통해 국내 황금사과의 시장선점과 재배기반 확충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청송황금사과는 황금빛 과피에 아삭한 육질, 높은 당도로 최고의 사과맛을 자랑하고 있다.

이에 우량묘 생산과 황금사과원 조성확대, 지역농협과의 유통연계를 통해 생산+정책+유통을 일원화해 최고의 황금사과를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현장 애로점을 해결하고자 작목별 현장교육을 확대하고 농촌진흥청과 함께하는 현장연구과제도 추진하겠다”며 “특히 농가밀착형 현장지도 등으로 ‘국민사과 청송황금사과’에 걸맞은 미래지향적인 사업과 농가지도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