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23:12 (월)
남해군, 제69주년 6·25전쟁 보훈가족 위안행사 열려
상태바
남해군, 제69주년 6·25전쟁 보훈가족 위안행사 열려
  • 노지철 기자
  • 승인 2019.06.25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쟁의 역사적 교훈 되새기고, 보훈가족 위안행사 마련
제69주년 6·25전쟁 보훈가족 위안행사
제69주년 6·25전쟁 보훈가족 위안행사

 

[KNS뉴스통신=노지철 기자] 남해군이 25일 남해실내체육관에서 제69주년 6·25전쟁 보훈가족 위안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군이 주최하고 6·25참전유공자회 남해군지회가 주관해 6·25전쟁의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고, 희생과 헌신으로 나라를 지킨 참전유공자의 자긍심 고취와 보훈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보훈단체장을 비롯한 각급 기관·단체장, 6·25참전유공자와 보훈가족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행사로 6·25전쟁 기록물 상영 등이 이어졌다.

1부 기념식에서 상이군경회 김의영 씨와 6·25참전유공자회 이진문 씨가 남해군수 표창을, 서면분회 서종민 씨가 6.25참전유공자 남해군지회장 표창을, 6·25참전유공자회 최준환 씨가 재향군인회장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참전용사 한 분 한 분이 남해군의 자랑이자 역사이므로, 참전용사들께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행정에서의 역할이다”며 “최고의 보훈이 튼튼한 안보의 바탕이고, 활력 있고 번영하는 남해로 가는 길임을 실천으로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노지철 기자 rgc5630@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