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23:32 (목)
서울시, 남대문시장 ‘푸드트럭 특화거리’ 개장…관광메카·야간명소로
상태바
서울시, 남대문시장 ‘푸드트럭 특화거리’ 개장…관광메카·야간명소로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6.24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10월 말까지 메사쇼핑몰~삼익패션타운 130m 구간에서 운영
13대 푸드트럭 세계 각국 음식 판매, 시민·관광객 발길 끄는 야간 명소 조성
특색 있는 공간조성으로 시민에겐 즐길거리, 푸드트럭엔 안정적 영업장소 제공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가 시민은 물론 전 세계 관광객의 방문이 끊이지 않는 남대문시장에 ‘푸드트럭 특화거리’를 조성한다. 쇼핑도하고 먹거리도 즐길 수 있는 야간명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남대문 푸드트럭 특화거리’는 6월 26일부터 10월말까지 남대문시장 내 메사 쇼핑몰에서 삼익패션타운으로 이어지는 130m구간에서 진행되는 ‘남대문3GO야시장’ 내에 조성된다.

총 13대의 푸드트럭이 매일 오후 8시~자정에 다양한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세계 각국 음식을 판매한다.

‘남대문 3GO야시장’에서는 푸드트럭 외에도 상설 야외공연, 수공예품과 사회적기업 제품을 만날 수 있는 프리마켓도 열린다.

서울시가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푸드트럭 특화거리’는 특색 있는 명소를 조성해 시민들에게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동시에 푸드트럭 영업자들에겐 안정적으로 장사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대다수의 푸드트럭을 청년들이 운영하고 있어 청년들의 일자리 기반 마련에도 도움을 준다는 평가다.
 
2017년 강남역 인근(서초구), 농수산물시장(마포구), 독산역일대(금천구)를 시작으로 2018년에는 인왕시장 인근(서대문구), 한강·탄천 합수부 일대(강남구)에 조성·운영했다.

시는 올해도 자치구 공모를 통해 ‘중구 남대문시장 아동복거리 일대’와 지난해에 이어 ‘한강·탄천 합수부 일대(강남구)’를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유동인구가 많고 교통이 편해 시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으며 여러 대의 푸드트럭이 영업 할 수 있는 공간 확보, 행사성 일시적 운영이 아닌 상시·장기 운영이 가능한 곳을 중심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신규로 선정된 남대문시장의 경우 시민은 물론 외국인들의 방문이 많아 서울의 대표적인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그동안 전통시장 방문이 뜸했던 청년과 가족단위 방문도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푸드트럭 운영활성화를 위해 창업 전 과정에 관한 창업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영업현장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전문가 컨설팅, 창업교육 이수자 대상 창업자금 지원도 펼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자영업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성은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은 “푸드트럭 특화거리 조성사업은 시와 자치구가 협력해 지역문화와 경제를 동시에 활성화 하는 사업이다”며, “지역 내 야간명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