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21:31 (금)
춘천시, 정비구역 해제 주민 직접 ‘결정’ 
상태바
춘천시, 정비구역 해제 주민 직접 ‘결정’ 
  • 박양균 기자
  • 승인 2019.06.24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9일까지 약사촉진 4구역 정비구역 해제 주민 찬반투표 진행
구역 내 토지 등 소유자 50% 이상 사업 반대 시 정비구역 해제

[KNS뉴스통신=박양균 기자] 약사촉진 4구역 정비구역 해제에 대한 주민 찬반 투표가 진행된다.

춘천시는 다음달 19일까지 약사촉진 4구역 정비구역 해제 요청에 따른 주민 의견 수렴 찬반투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찬반 투표는 해당 구역 내 토지 등 소유자들의 30% 이상이 해제를 요청하면서 마련됐다. 

투표 결과 현재 구역 내 토지 등 소유자 305명의 50% 이상이 정비구역 사업 추진에 찬성하지 않으면 정비구역은 해제된다.

시는 소유자에게 등기로 주민 의견 수렴 찬반 투표 용지를 발송했으며 다음달 19일까지 회신을 받고 7월 25일 결과를 시 홈페이지에 공표할 계획이다.

약사촉진 4구역 정비사업은 약사동 43-1번지 일원 8만5,965㎡에 아파트 등을 건축하는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으로 지난 2013년 2월 조합설립인가를 받고 2016년 9월 사업시행 인가를 받았다.

이후 사업시행 계획 총회 의결 시 찬성 조합원의 정족수 미달로 지난해 10월 사업시행 인가 취소처분을 받아 현재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주민 의견 수렴은 개인 재산의 가치변동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선택”이라며“주민 의견 유도를 위한 일체의 불법행위가 발생하지 않고 공정하게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양균 기자 gyun325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