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1 08:11 (일)
공사중단 건축물·낡은 공공 건축물 대대적 정비 추진
상태바
공사중단 건축물·낡은 공공 건축물 대대적 정비 추진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6.23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4일부터 선도사업 공모… 심사방식상대평가서 절대평가로 변경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공사중단 건축물과 낡은 공공 건축물에 대한 정비방안이 대대적으로 수립 시행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공사중단 건축물 정비사업과 노후 공공 건축물 리뉴얼사업 가속화를 위해 24일부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제5차 선도사업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공사중단 건축물 정비사업과 공공 건축물 리뉴얼 선도사업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및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제8차 무역투자진흥회의’(2015.7.9.)에서 추진이 결정된 바 있다.

국토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업해 2015년부터 매년 선도사업을 선정하고, 개발구상 컨설팅 등 실질적인 지원을 함으로써 국민의 체감도 높은 사업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2016년 시행한 공사중단 건축물 실태조사 결과 전국 공사중단 건축물은 387개소로 도시미관 저해는 물론 범죄·사고유발의 우려가 높아 지역 활력의 걸림돌이 되고 있으며, 공공청사는 총 18만 3000여 동(2019.4.30 기준)으로 이 중 4만 4000여 동(24%)이 30년 이상 노후되고 불편할 뿐만 아니라 지진 등 재해에도 취약해 국민편의 증진을 위한 노력이 절실한 상태이다.

국토부는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사업의 추진동력 확보를 위해 2015년부터 4차례에 걸쳐 선도사업을 선정해 왔다.

국토부는 또 사업지구에 국비를 투입해 사업모델을 검토하고 개발구상 수립을 지원함으로써 공사착공, 사업대행, 투자심사 통과 등 실질적인 결실을 주도해 왔다.

이번 제5차 선도사업은 각 지자체에서 오는 7월 18일까지 신청한 사업을 대상으로, 공익성과 사업성 등을 공정하게 평가해 8월 말 선정 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방식에 있어서는 생활SOC 연계성을 평가항목에 추가하고, 기존 상대평가 방식에서 절대평가 방식으로 전환함으로써 평가기준을 충족하는 모든 사업을 선도사업으로 선정키로 했다.

국토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이번 공모에 최대한 많은 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국민에게 미치는 파급효과를 고려, 각 지자체의 적극적인 공모 지원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