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19:31 (수)
전북군산 상생형 일자리 추진 가시화
상태바
전북군산 상생형 일자리 추진 가시화
  • 이상규 기자
  • 승인 2019.06.19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대 노조, 군산 시민 등 100여명 참여 노사민정 컨퍼런스 개최

[KNS뉴스통신=이상규 기자] 전북도와 군산시가 지역 상생형 일자리 창출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19일 군산대학교 이노테크홀에서 시민단체 및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전북군산 상생형 일자리 노사민정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지난 3지역상생형 일자리 설명회를 통해 기업의 투자계획과 상생형 일자리 추진방향을 설명한 데 이어, 지역 실정에 부합하는 상생형 일자리 협약안 마련과 모델 확산을 위해 이날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컨퍼런스를 개최해 지역 의견수렴 등 공론화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

군산시 주관으로 열린 이날 컨퍼런스에는 송하진 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김경구 군산시의장을 비롯해 노사민정실무협의회 위원 등 군산시민 100여명이 참석해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날 발제는 박병규 광주시 일자리특보가 광주형 일자리 추진사례를, 전북대학교 채준호 교수가 상생형 일자리 지역주체의 과제에 대해 각각 발제하고, 이어서 상생형 일자리 창출방안에 대해 노사민정이 상호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병규 광주시 일자리특보는 발제에서 광주형 일자리는 정부, 기업만 일자리를 만든다는 생각을 벗어나 지역과 노동조합에서 일자리를 만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으며, 지역 일자리 4가지 핵심요소로 단체장 의지, 전담부서 전문가 영입, 일터 혁신, 사회적 대화를 강조했다.

채준호 전북대학교 교수는 노사민정협의회를 중심으로 한 일자리 거버넌스를 강화하고 단기간의 성과를 바라보기 보다는 기본을 다지면서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이날 설명회에는 일자리위원회 상생형지역일자리 지원센터 박위규 과장과 민주노총 군산시지부 최재춘 지부장, 코스텍 이성기 대표가 토론자로 참석해 노사민정 모두가 지역의 고용위기를 극복하는데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

토론과정에서 기존 공장을 활용한 군산형 일자리는 새로운 공장을 짓는 광주형보다 신속한 성과가 기대되며, 대기업 및 전략산업 위주 일자리 정책에서 중소기업 중심의 일자리 창출 전략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GM 협력사(1, 2)의 우수한 제조 시설을 활용한 대체(인증)부품산업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의견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송하진 도지사는 축사에서정부가 균특법 등 관련 법이 국회 통과 시 상생형 일자리 2~3곳을 추가 발굴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만큼, 군산지역이 우선 상생형 일자리 모델에 선정될 수 있도록 시·, 관계기관과 함께 노력하고 있다면서지역에 맞는 상생협약안을 도출하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 지역 노··정 모두가 대타협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앞장서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라북도는 의제별 토론회를 통해 7월 말까지 실현 가능하고 구체적인 상생협약안을 마련하고, 정부가 제시하고 있는 인센티브 이외에도 자체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인센티브 패키지를 확정하는 등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시 바로 대응한다는 로드맵을 마련해 놓고 있다.

이상규 기자 lumix-10@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