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준 의장, '지방자치법 개정안 통과' 진영 장관에 요청
상태바
송한준 의장, '지방자치법 개정안 통과' 진영 장관에 요청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6.17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정부서울청사 중회의실에서 송한준 의장과 진영 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4일 정부서울청사 중회의실에서 송한준 의장과 진영 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민·안산1)은 14일 정부서울청사 중회의실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인사권 독립,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 등 지방의회 역량 강화방안을 담은 법안 통과 및 시행령 개정에 힘을 실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간담회는 전국 광역의회 의장과 진영 장관의 상견례 자리로 송 의장을 비롯해 서울시·부산시·대구시·대전시·울산시·세종시·강원도·충남도·전북도의회 등 전국 10개 광역의회 의장과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정책관, 선거의회과장이 참석했다.

송 의장은 먼저 현재 국회 계류 중인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와 지방자치법 시행령의 개정을 건의한 가운데 지방자치단체 인사자율성 강화, 지방의회 예산편성 자율성 확대, 지방의회 의원 의정활동비 현실화, 의정비심의위원회 위원 위촉 주체 등의 변경을 요구했다.

송한준 의장은 "지방의회의 건의사항은 하루 이틀의 일이 아니라 수 십 년 간 지속적으로 이야기해온 건"이라며 "전국 광역의회 의원 829명은 30년 만에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이번에 통과되지 않으면 다음은 없을 것이라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행안부에서 자체 개정할 수 있는 시행령에 대해서도 관심을 기울여 지방이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달라"며 "지방의회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국회의원들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진영 장관께서 노력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진영 장관은 "행정안전부는 항상 지방의 입장에 서서 이야기하고, 중앙과의 다리 역할을 해야 한다는 데 공감한다"며 "우리 지방이 자치분구권을 일구는 데 방향이 서 있는만큼, 헌법상과 법률상의 제한도 합심해 잘 대처하기로 하자"고 화답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