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경전철 기흥역사 하부 유휴부지에 광장 조성
상태바
용인경전철 기흥역사 하부 유휴부지에 광장 조성
  • 정찬성 기자
  • 승인 2019.06.1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7월초 개방…공연․산책 등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활용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용인시는 용인경전철 기흥역사 인근 경전철 하부 유휴부지에 주민들의 휴식과 여가활동을 위한 2095㎡ 규모의 광장을 조성해 7월초 개방한다.


분당선 전철과 환승돼 용인경전철 전 역사 중 가장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기흥역사 하부인 기흥구 구갈동 480-36일대는 오랫동안 유휴지로 방치돼 활용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시는 지난 2월부터 이곳에 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기존 콘크리트 바닥을 걷어내고 잔디광장과 길이 17.1m, 9단의 관람용 스탠드 등을 설치했다. 또 가로등과 벤치 등도 갖춰 인근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내달 초 이곳 광장이 완성되면 인근에 완공된 기흥역세권지구 입주민들을 비롯한 시민들의 공연이나 산책 등 여가활동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시는 이곳 공간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광장 완성 직후 경전철 운영사인 용인경량전철(주)와 함께 전시회나 버스킨공연 등을 개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제까지 유휴공간으로 남아 있던 경전철 하부공간을 시민들의 활동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광장을 조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