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민간공항 용역 반대' 1인 시위 나서
상태바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민간공항 용역 반대' 1인 시위 나서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6.1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수원시청 앞에서 홍진선 위원장이 '화성시민 우롱하는 여론몰이 즉각 중단하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0일 수원시청 앞에서 홍진선 위원장이 스타트를 끊은 가운데 '수원 군공항 이전 반대'과 '화성시민 분열 조장하는 민간공항 여론조사 강력 규탄'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이날 홍진선 위원장은 "국토교통부의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군공항 이전 꼼수에 불과한 민간공항을 언급하는 불법 현수막을 게첨하는 등 치졸한 행위들이 포착되고 있다"면서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에 나서는 등 앞에서는 협력을 외치고, 뒤로는 화성시민의 분열을 조장하는 여론몰이가 수원시장이 말하는 상생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화성시 범대위는 지난 4월 수원시와 경기도시공사를 상대로 수원군공항 활성화 방안으로 실시된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 결과의 전면 백지화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4월 24일 해명자료를 통해 증가하는 항공 수요에 맞춰 적기에 인천공항과 김포공항 시설을 확충해 나가고 있으며, 경기 남부에 민간공항 건설을 검토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