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21:51 (수)
'묘지용 특화' 신품종 토종잔디 ‘태지’ 개발
상태바
'묘지용 특화' 신품종 토종잔디 ‘태지’ 개발
  • 김린 기자
  • 승인 2019.06.10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산림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우리나라 토종잔디의 유전자원을 수집·보존하고 경쟁력있는 신품종을 개발하고 있으며 묘지용 잔디에 특화된 신품종 한국잔디 ‘태지’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흔히 ‘조선잔디’로 알려진 우리나라 자생잔디인 ‘한국잔디(조이시아그래스, Zoysiagrass)’는 줄기의 퍼짐이 좋아 묘지용 잔디로 적합하다. 또 한국잔디는 생육특성상 줄기의 생장점에서 2차, 3차 가지 분화가 잘돼 넓게 자라고 뗏장형성 능력이 좋으며 병해충에 강한 특성이 있다.

이번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서 개발한 신품종 한국잔디 ‘태지’는 들잔디의 유전적인 장점을 높이기 위해 콜히친 약제를 처리해 개발된 4배체 품종이다.

엽너비가 6.4㎜로 일반 들잔디 5.3㎜에 비해 잎이 넓고, 뿌리와 새싹이 발생되는 기는 줄기 포복경의 두께는 일반 들잔디 1.01㎜보다 태지가 1.97㎜로 2배 정도 두꺼워 땅속에 박히는 힘이 강하다. 줄기생장과 뿌리 활착력도 우수해 묘지용 잔디로 알맞다.

손영모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장은 “신품종 잔디 ‘태지’가 묘지용 잔디로 활용돼 농가소득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잔디유전자원을 활용해 용도별 수요자 중심의 신품종 잔디 개발 연구에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