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18:01 (월)
서울시교육청, ‘서울교대 집단 성희롱’ 사건 10일부터 감사 착수
상태바
서울시교육청, ‘서울교대 집단 성희롱’ 사건 10일부터 감사 착수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6.10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교대 집단 성희롱’ 사건의 현직교사 7명과 임용 대기자 11명에 대한 감사가 실시된다.

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서울교대 남학생 집단 성희롱 사안과 관련해 성평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높아지고 있고, (예비)교사로서의 높은 성감수성이 요구되는 점을 고려할 때 매우 안타깝고 무겁게 인식하고 있다.

잘못된 관습과 그 문제점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하고 행한 집단 성희롱 사안에 대해 심각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관련 현직교사 등에 대한 감사(조사)를 통해 엄정한 후속 처리를 할 예정이다. 

성희롱 사안 처리와 관련한 그 동안의 진행 경과는 다음과 같다.

서울교대 측으로부터 관련 5월 20일에 졸업생 실명 명단, 자체 5월 28일에 사안조사 결과(졸업생 부분) 및 증빙자료를 넘겨받았다.

서울시교육청에서는 후속 대책 마련을 위한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외부 전문가(서울시교육청 성희롱심의위원)를 포함한 후속 처리 대책 협의회를 구성해 관련 자료 검토 및 감사를 포함한 후속 처리 방안을 마련했다.   

집단 성희롱 관련 졸업생 현황은 전체 24명 중 현직 교사 7명, 서울특별시교육청 임용시험 합격 후 임용 대기자 11명, 현황 파악이 되지 않은 6명 등이다.

서울시교육청은 후속 처리와 관련한 대책을 다음과 같이 마련해 추진한다.

먼저, 현직 교사에 대해서는 서울시교육청 감사관에서 사실 확인 감사(조사)를 실시해(2019년 6월 10일 ~ 6월 14일 사이에 착수 예정), 그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한다.

그리고 임용 대기자도 현직교사와 동일하게 감사(조사)하되, 본인 사전 동의를 받은 후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신규 교사 임용 전 연수 시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및 성인지 감수성 신장을 위한 연수를 강화한다.

또, 예비교사인 교대생에 대한 성희롱 재발 방지와 성인지 감수성 신장 및 성희롱 예방을 위해 서울교대와의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한다.
 
아울러, 현직 교원에 대한 성희롱 예방 및 성인지 감수성 신장 연수를 강화해 성평등 의식을 갖추고 서로 존중하는 학교 문화 조성을 위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예비교사 및 현직 교원들의 성희롱 예방 및 성감수성 신장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