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1 08:13 (금)
원주, 폭염 특별 대책...폭염과 미세먼지 한꺼번에
상태바
원주, 폭염 특별 대책...폭염과 미세먼지 한꺼번에
  • 이종인 기자
  • 승인 2019.06.1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종인 기자] 원주시(시장 원창묵)가 지난 5월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작년보다 한 달이나 빨리 다가온 폭염을 대비해 6월부터 오는 9월까지 폭염대책기간 동안 ▲도로 살수 71km ▲쿨링포그 1개소 설치 ▲무더위쉼터 266개소 운영 ▲그늘막 51개소 운영 등 폭염 특별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원주시는 이달 말부터 8월 말까지 시내 보행자 통행이 많은 주요 도로 71km 구간에 살수 작업을 실시한다.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 지속되는 등 폭염 특보가 발효되면 1일 2회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도로의 복사열을 감소시켜 열섬현상을 완화하고 미세먼지와 비산먼지를 줄이는 효과까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외버스터미널 앞 버스정류장에는 6월 중으로 쿨링포그(증발냉방장치) 설치를 마치고 7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미세한 물 입자를 공기 중에 분무해 기화열을 이용한 온도 하강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번 여름 시범운영 후 시민 반응에 따라 향후 추가 설치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또한, 무더위쉼터 50개소를 추가 지정해 총 266개소를 운영하고, 시민 호응이 높은 그늘막 15개소를 6월 내 추가 설치해 총 51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폭염으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종인 기자 yonhap00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