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정학연 시문 및 간찰' 2점 실학훼밀리서 기증받아
상태바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정학연 시문 및 간찰' 2점 실학훼밀리서 기증받아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6.07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학연 시문_24x28_1857년.
정학연 간찰_23.6x88.4_1857년.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관장 박희주)은 전국 실학자 후손들의 모임인 실학훼밀리(회장 이문원, 전 독립기념관 관장)로부터 '정학연 시문 및 간찰' 2건 2점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전국 실학자 후손들의 모임인 실학훼밀리에서 2018년에 이어 올해에도 중요한 실학 관련 유물을 기증한 것. 

이들은 실학박물관 개관이래로 실학 현양 사업의 후원자로 역할을 해 왔다. 반계 유형원, 성호 이익, 순암 안정복, 연암 박지원, 다산 정약용, 혜강 최한기 등 대표 실학자들의 종손을 비롯하여 모임의 취지에 뜻을 같이하는 회원 100여명이 구성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