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 8월 31일까지 '송시열 초상' 전시 이어가
상태바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 8월 31일까지 '송시열 초상' 전시 이어가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6.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은 문화가 있는 날을 기념해 오는 8월 31일까지 역사교과서에 등장하는 유물을 중심으로 테마전을 개최해 관람객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간다고 밝혔다.

테마전 '교과서 돋보기'가 그것이다. 주인공은 '송시열 초상'이다.

이 전시는 경기도박물관 상설전시실 입구에 진행되는 가운데 지난 2016년 1월 구석기시대 대표유물인 '주먹도끼'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모두 20여 차례 교과서 속 유물을 소개한 테마전시의 연장선에 서있다.

송시열 초상은 심의에 흑색복건을 쓴 유복본 초상으로 안면의 채색이나 표현에서 조선 후기 양식이 두루 감지되는데, 특히 얼굴의 단순한 묘사와 달리 의복의 표현은 필선 아래 담묵으로 입체감을 살린 것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시열(1607~1689)은 단일 인물 초상화로는 가장 많이 남아있는데 18세기 이후 문묘文廟에 배향되면서 전국의 서원과 영당에 그의 초상을 모셨기 때문이다. 그는 주자(朱子) 이후 동방의 성현으로 존경을 받은 대학자였으며, 특히 정조(正祖, 재위 1776~1800)는 그를 존경하여 직접 송자라 칭하며 국가의 스승으로 추대하고 그의 문집과 자료를 모아 '송자대전'을 간행했다고 한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의 그늘에서 벗어나 안정을 찾기 시작한 조선 후기는 학문과 문화가 꽃을 피운 시기였다. 송시열은 이 시기를 대표하는 사상가이며 서예가로서 한 시대를 휘어잡은 걸출한 정치가였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