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10:23 (금)
영주시, ‘재해대비 하천정비’로 시민 친수공간 조성
상태바
영주시, ‘재해대비 하천정비’로 시민 친수공간 조성
  • 오정래 기자
  • 승인 2019.06.05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주시

[KNS뉴스통신=오정래 기자] 경북 영주시가 재해예방은 물론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는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하천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영주시에 따르면 시가지를 관통하는 서천을 비롯해 지방하천과 소하천, 세천을 정비하고 영주댐 주변지역 정비사업과 서천생활체육공원을 조성해 안전한 하천유지관리와 함께 친수공간을 시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지역내 5개소의 지방하천(42.6km)을 대상으로 총사업비 1646억 원을 투입해 재해예방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다. 죽계지구(L=9.5km)와 서천지구(L=7.8km) 하천재해예방사업은 총사업비 771억을 투입해 2015년도에 착공해 2021년 완료예정으로 제방축조, 호안정비 등이 한창이다.

경상북도에서도 총사업비 875억 원으로 내성천지구(L=8.2km), 토일지구(L=9.4km), 낙화암지구(L=7.7km) 등 3개소 지방하천을 2023년 완료예정으로 선제적 수해예방에 나서고 있다.

또한, 소하천정비의 기본방침과 수계별, 소하천망을 구성해 재해예방, 환경 및 수질보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주택, 농경지 등과 접해 있는 영주시 전역에 있는 소하천 176개소 294km의 소하천을 75억원의 용역비로 2015년부터 2021년까지 소하천정비종합계획을 수립 중이다.

총사업비 408억원으로 왕당천, 봉암천, 봉양천, 원당천 등 4개소의 소하천 14.6km 구간을 2012년에 공사를 시작해 2021년도 완료 계획으로 농경지와 가옥 침수피해 예방을 위한 제방보강 사업을 벌인다.

이와같이 영주시는 폭우로 인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함은 물론 재해가 없는 힐링중심 행복도시를 만들기 위해 하천과 소하천 정비사업 추진에 차질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홍배 하천과장은 “하천을 시민들이 찾아와서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친수공간 조성에 힘쓰며, 특히 하천정비사업을 조속히 마무리해 재해 사전예방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오정래 기자 ojr2018@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