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17:21 (수)
해남 달마고도, 한국의 산티아고로 재탄생 기대
상태바
해남 달마고도, 한국의 산티아고로 재탄생 기대
  • 방계홍 기자
  • 승인 2019.06.03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주관 공모사업 선정, 6천5백만원 국비 지원
걷기축제 팸투어단<사진=해남군>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해남군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코리아둘레길 활성화 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 달마고도가 한국의 산티아고로 새롭게 태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에 따르면 문체부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에 ‘명사와 함께 걷는 달마고도 순례’를 주제로 한 사업이 최종 선정, 국비 6천5백만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문체부가 지역관광 활성화와 걷기여행 붐 확산을 위해 코리아 둘레길 노선을 통과하는 전국의 지자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것으로, 해남군은 ‘나의 인생순례길 달마고도’라는 부제와 함께 ‘명사와 함께 걷는 달마고도 순례’라는 제목으로 사업계획서를 신청해 최종 선정됐다.

군은 1차 서류 및 PT 심사, 2차 전문가 현장 평가에서 독창적인 사업 구상과 함께, 달마고도 활성화를 위하여 개최한 ‘달마고도 힐링축제’와 ‘365 달마고도 데이’가 평가단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국 걷기 명품길로 부상되고 있는 달마고도를 1회성 행사에서 그치는 것에서 벗어나 1년 내내 달마고도를 걷고 문화적으로 향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상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이다.

특히 매월 명사와 함께 달마고도를 걷고 명사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의 방향과 흐름을 생각하는 프로그램과 함께, 남도소리가 전하는 풍류와 멋을 체험하는 시간이 달마고도를 찾는 이들에게 ‘인생순례길’을 경험하는 최고의 힐링을 제공한다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군은 공모사업에 선정된 만큼 명사와 함께 걷는 인생순례길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편 지역특산물 장터 운영과 지역자원 조사,지역축제와 연계 운영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병행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명현관 군수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계기로 달마고도가 1년 365일 관광객이 찾는 지역의 생태 ‧ 역사 ‧ 문화를 품는 명품길이자 인생의 길을 찾는 순례길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리아둘레길 활성화 프로그램 사업구간은 해남군을 통과하는 노선 중 남파랑길 89구간(완도 군외 원동 버스터미널~미황사 사천왕문)중 달마고도 구간과 90구간(미황사 사천왕문~땅끝탑/천년숲 옛길)이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