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청개구리 생명의 동아줄', 수원시 논의 중요성에 입을모았다
상태바
'수원청개구리 생명의 동아줄', 수원시 논의 중요성에 입을모았다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6.01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식지 보존 워크숍서 아마엘 볼체 등 강조 공감대 형성 눈길
지난 5월3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수원청개구리 서식지 보전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논은 수원청개구리 번식에 있어 중요한 버팀목 역할을 한다. 수원청개구리가 서식할 가능성이 높은 논·지역을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수원청개구리 개체수를 늘려야 한다"

수원청개구리를 연구하는 아마엘 볼체(Amael-Borzee,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박사는 지난 5월3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수원청개구리 서식지 보전 워크숍'에서 이같이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수원시 사례를 발표한 홍은화 수원환경운동센터 국장도 수원청개구리 자연학교, 대체 서식지 조성 등 수원시의 활동을 소개하며 "논·습지 보호정책을 담은 도시계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조성한 일월공원 내 수원청개구리 복원서식지는 수원청개구리뿐만 아니라 맹꽁이, 참개구리, 한국산개구리 등 많은 양서·파충류가 함께 살아가는 생물서식지로 만들어나가자"고 제안해 주목을 받았다.

'수원청개구리 서식 현황과 서식지'를 주제로 발표한 김대호 연구원은 "도시 개발로 인한 습지 감소, 농업 환경 변화 등으로 수원청개구리가 점차 모습을 감추고 있다"며 "정확한 서식 현황을 파악하고, 집단 서식지에 대한 보호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워크숍은 아마엘 볼체 박사와 김대호 와일드라이프컨설팅 연구원의 주제발표, 수원·화성·파주시의 각 지역 사례발표 등으로 진행된 가운데 발표 후 충남 아산 수원청개구리 서식지도 방문했다.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을 비롯해 수원청개구리 전문가, 환경 운동가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시(시장 염태영)에 따르면 최근 수원청개구리 보전·증진 계획을 수립하고, 시행에 나섰다. 2021년까지 수원청개구리 서식 기반강화, 서식지 보전, 시민 인식 증진, 민·관 대외 협력 등 4대 과제 9개 세부사업을 전개한다.

학술용역을 진행해 수원청개구리 보전 실천계획을 마련하는 한편 자연서식지(평리들)·복원 서식지를 운영·관리한다. 시민을 대상으로 수원청개구리 보전 워크숍, 양서·파충류 생활사 탐방, 수원청개구리 자연학교 등을 운영한다.

이와함께 파주시·파주시환경단체와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원청개구리 서식지 보호와 개체 수 증가를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염태영 시장은 이날 워크숍에 앞서 집무실에서 아마엘 볼체 박사,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부총장, 최기형 멸종위기종복원센터장, 수원환경운동연합대표 수산스님 등을 만나 "멸종위기에 처한 수원청개구리가 안정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우리나라 고유종인 수원청개구리는 1980년 일본 양서류 학자 구라모토 미쓰루가 수원에서 처음 발견했다. 멸종위기 1급 보호종으로 경기 파주·충북 주덕·충남 논산 등 일부 지역의 논에서 소수가 서식하고 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