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23:00 (수)
경북도, 선도연구센터 지원사업 선정...국비 135억원 확보
상태바
경북도, 선도연구센터 지원사업 선정...국비 135억원 확보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05.3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확장형 양자컴퓨팅 구축
사업추진도. <사진=경북도>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경북도는 지역 과학기술특성화 대학인 포스텍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19년 선도연구센터 지원사업'공모에 선정돼 국비 13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2002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은 총 5개 분야(이학, 공학, 기초의과학, 융합, 지역혁신) 기초연구지원을 통해 이공분야 핵심인력양성과 산업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포스텍은 공학분야(ERC: Engineering Research Center) 국가사업에 선정돼 7년간 국비 135억원(총사업비 149억원)을 투입해 국내 최초 양자컴퓨터 구축, 양자컴퓨팅 요소기술 개발,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한 산업 허브 플랫폼 구축, 양자컴퓨터 핵심 공학인력 육성 등을 추진한다.

양자컴퓨터(Quantum Computer)는 양자역학의 원리를 활용해 기존 슈퍼컴퓨터 대비 수백만 배 이상의 계산 성능을 기반으로 국방, 과학, 의료, 제약, 자동차, 항공우주 등 거의 모든 산업 분야에 걸쳐 활용 가능한 컴퓨터이다.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IBM이 상업용 양자컴퓨터인 ‘IBM Q 시스템원’을 공개, 정부는 올해부터 양자컴퓨팅 기술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장준 경북도 과학기술정책과장은 “이번 국가사업 선정으로 우리 지역에 국내 최초 양자컴퓨터를 구축하는 한편 이를 활용한 미래 신산업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며 “모든 산업분야에 활용 가능한 만큼 지역특화산업과의 연계를 통해 지역기업지원과 일자리 창출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