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4:10 (수)
“갈대군락 복원, 침수 높이‧시간 고려해야”
상태바
“갈대군락 복원, 침수 높이‧시간 고려해야”
  • 정선 기자
  • 승인 2019.05.30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대 류성훈 연구원, 해양환경안전학회 2018년도 우수논문상 수상
부경대학교 해양공학과 류성훈 연구원

[KNS뉴스통신=정선 기자] 생태적 가치가 큰 갈대군락을 복원할 때 침수 높이와 시간이라는 환경 요소가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부경대학교 해양공학과 류성훈 연구원(38‧박사수료)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밝힌 논문 ‘메조코즘 실험을 통한 진우도 갈대군락의 영양염 물질 수지 산정’(지도교수 이인철)으로 최근 목포해양대학교에서 열린 해양환경안전학회(회장 이은방) 춘계공동학술대회에서 2018년도 우수논문상을 받았다.

류 연구원은 이 논문에서 낙동강 하구 생태계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진우도의 갈대군락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 해수에 의한 갈대의 침수 높이와 시간이 갈대 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밝혀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그는 4개의 수족관 형태의 메조코즘 실험장치에 진우도 갈대군락에서 직접 채취한 흙과 해수를 넣어 자연조건과 동일한 환경을 조성한 뒤, 해수에 의한 침수 높이와 시간을 조절해 해수와 갈대, 흙의 영양염 농도를 분석하고 물질수지를 산정했다.

실험결과 침수높이가 높고 침수시간이 길수록 갈대의 영양염 농도 즉, 영양흡수가 낮아 갈대 성장이 저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류 연구원은 “실험에서 침수 높이가 3센티미터 이내이면서 침수 시간이 하루에 1시간 이내일 때 갈대가 잘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나 갈대군락을 복원할 때에는 침수 높이와 시간을 고려해 적정 위치를 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인철 지도교수는 “이번 연구는 갈대 서식지의 영양염 물질순환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은 물론, 연안생태계 복원을 위한 기초 연구로서 의가 있다.”고 말했다.

정선 기자 news199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