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23:00 (수)
21회 환경일자리 박람회…미래 유망 환경 일자리 다 모였다
상태바
21회 환경일자리 박람회…미래 유망 환경 일자리 다 모였다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5.30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유망환경기업·공공기관 100여 개 기업 참여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국내 환경산업 일자리 정보를 한자리에서 살펴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행사가 마련됐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환경 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제21회 환경일자리 박람회’를 5월 3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다.

환경일자리 박람회는 환경 분야의 유일한 취업 박람회 행사이며, 2010년부터 매년 개최돼 환경 분야 구직자와 환경 기업을 효과적으로 맺어주는 등 환경 분야의 고용 확대를 이끌고 있다.

이 날 행사에는 100여 개의 기업과 2000여 명의 구직자가 참석할 예정이며, 구직자-기업 간 1000명 이상의 일자리 연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국내기업으로는 포스코건설, 티에스케이(TSK)워터, 케이씨(KC)코트렐, 이알엠(ERM) 코리아(KOREA), 웅진 코웨이 등이 참가한다.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공단, 국립생태원 등도 참가한다.

국제기구로는 유엔개발계획(UNDP) 서울정책센터, 세계보건기구(WHO)가 참가하며, 새활용(업사이클링) 기업인 같이공방, 백퍼센트디자인, 코르크월드가 참여한다.

아울러 국립생태원, 한국수자원공사 등 4개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이 채용설명회를 개최해, 내년도 채용 계획과 전형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구직자를 지원하기 위해 일괄(원스톱) 취업상담(컨설팅)관을 운영해 취업상담, 이력서 첨삭 및 모의면접, 이력서 사진 촬영 등을 제공한다.

또한 친환경 가방(에코백) 만들기 등 새활용(업사이클링) 체험행사도 진행하며, 기업(IBK)은행과 연계하여 현장에서 면접을 진행한 구직자에게 소정의 면접지원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참가 희망자는 환경일자리 박람회 누리집(www.ecojobfair.com)을  통해 사전 참가신청, 참여기업 채용정보 확인 등이 가능하다.

사전 신청을 못한 구직자도 신분증을 지참하면 현장에서도 누구나 원하는 기업에 면접신청이 가능하며, 박람회 이후에도 참여한 희망 구직자를 대상으로 취업 상담이 제공된다.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환경일자리 박람회를 통해 환경분야 전문가를 꿈꾸는 청년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찾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기업과 구직자 간의 취업연계가 효과적으로 이뤄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