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19:29 (월)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중국 옛 정원…‘옛 뜰을 거닐다’展
상태바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중국 옛 정원…‘옛 뜰을 거닐다’展
  • 김린 기자
  • 승인 2019.05.2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한·중 전통정원 특별사진전 ‘옛 뜰(庭)을 거닐다’가 오는 28일부터 6월 16일까지 창덕궁 선정전 뒤뜰에서 펼쳐진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이해 중국 북경시공원관리중심, 주중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오늘(2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사진전은 중국과 한국의 정원을 주제별로 비교 전시한다. 중국은 황실의 원림부터 사가원림, 사관(사찰)원림 등을 소개하는 중국의 전통원림, 중국의 광활하고 수려한 산수에 걸쳐 형성된 풍경명승, 도시건설과 더불어 형성되면서 중국인들의 생활 속에 휴식공간으로 자리 잡은 성시원림을 약 100여 장의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은 인공적인 손길을 최소한으로 절제해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전통정원을 궁궐·왕릉·민가·별서·사찰·서원 등 세부 주제로 나눠 소개하고, 선조들이 풍류를 즐기던 아름다운 자연 속 명소인 명승, 자연경관을 마을 안으로 끌어들여 자연에 순응한 배치가 돋보이는 전통마을 등을 100여 장의 사진과 함께 선보인다.

이번 사진전에서는 국내에서 거의 소개된 적 없는 중국 전통정원 고유의 구조와 배치를 관람하고, 고전 원림시를 주제로 한 중국 이화원의 아름다운 대비미와 자연에 순응하는 한국정원의 단순미를 한자리에서 비교해 볼 수 있다. 

사진전은 창덕궁 개장시간에 맞춰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 선정전 뒤뜰에서 무료(창덕궁 입장료 별도)로 관람할 수 있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