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청소년들 수원에서 '능동적 삶의 주체' 선언
상태바
대한민국 청소년들 수원에서 '능동적 삶의 주체' 선언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5.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채택 … 17만명 방문 최다인원 기록
25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폐막한 2019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에 역대 최다 인원인 17만여명이 찾으며 대성공으로 마무리됐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은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에 역대 최다 인원인 17만여명이 찾았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시·여성가족부·경기도가 공동주최한 가운데 '2019 다시 청소년이다!'를 주제로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을 비롯한 근대사의 전환점마다 역사의 전면에 섰던 청소년들을 되새기자는 의미를 담았다.

22일 전야제부터 25일 폐막에 이르기까지 박람회가 열린 수원컨벤션센터 곳곳은 청소년들로 가득했다. 전시홀에서는 205개 단체가 362개 전시·체험 부스를 운영해 청소년들의 발길을 끌었다.

시 국제자매우호도시인 독일 프라이부르크시를 비롯한 8개 도시(6개국) 청소년 75명도 참가했다.  

염태영 시장은 개막식 환영사에서 "1919년 3.1운동을 비롯한 역사의 주요 현장에는 청소년이 있었다"면서 "청소년 덕분에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꽃을 피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개막식 후 시·도 청소년참여위원회, 중앙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 450여명으로 구성된 제15회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이 열렸다. 청소년특별회의는 청소년들이 바라는 정책과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청소년들은 올해 처음으로 발표한 '청소년 미래 선언'을 통해 "현재를 살아가는 주역으로서 능동적으로 자신의 삶을 책임지는 주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체조선수 손연재,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코미디언 유병재가 강사로 나선 멘토 특강과 모델 한현민군(18), 배우 이형석씨(19), 고등학생 윤효서양(18)이 청소년들과 고민을 나눈 또래 특강에는 청소년 5000여 명이 찾았다.

한편, 제15회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는 25일 컨벤션홀에서 열린 폐막식으로 4일간 일정을 마무리했다. 제16회 박람회는 부산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