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주/전남 곡성군 더블
곡성군, 장미축제서 특산물 캐릭터 토란이와 한 컷 찍으세요곡성역 등 3곳에 토란 포토존, 장미축제장에는 다양한 참여 이벤트 눈길
△기차마을 내 토란이<사진=곡성군>

[KNS뉴스통신=장나이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30만명이 방문하는 곡성세계장미축제가 17일 개막함에 따라 지역 특산물인 토란 홍보에 적극 나섰다.

곡성토란웰빙식품명풍화사업단에서는 장미축제장에서 토란을 소재로 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먼저 토란알 찾기, SNS 홍보행사 등을 통해 곡성 토란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과 함께 기념품을 제공한다. 아울러 토란화분, 토란만주, 토란파이 등 토란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관광객들에게 선보인다.

또한 관광객들이 귀여운 토란 캐릭터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곡성역, 섬진강기차마을, 죽곡출렁다리 3곳에는 토란캐릭터를 활용한 포토존을 조성했다.

군 관계자는 “곡성세계장미축제 토란부스에서 토란 가공상품 구매 및 이벤트 행사 참여 시 토란캐릭터를 활용한 굿즈(가방, 돗자리 등)를 제공할 예정이다.”라며 관광객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했다.

한편 17일부터 전남 곡성군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9회 세계장미축제에서는 1004가지 색의 장미꽃을 만나볼 수 있다. 40,000㎡의 장미공원에 1004가지 품종 수억만 송이 장미꽃이 서로 다른 향기와 색을 뽐내고, 섬진강기차마을에서는 DJ파티, 7080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장나이 기자  jangage@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장나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