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08:54 (목)
창경궁, 관람권 대신 교통카드 찍고 입장 가능
상태바
창경궁, 관람권 대신 교통카드 찍고 입장 가능
  • 김린 기자
  • 승인 2019.05.1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경궁 입구에 설치한 교통카드 결제 단말기<사진=문화재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창경궁에서 별도의 관람권을 구입하지 않아도 교통카드 결제 시스템을 이용해 바로 궁궐에 입장할 수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오는 22일부터 ‘관람권 교통카드 결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대중교통 이용방법과 유사한 결제 방법으로 교통카드나 모바일 교통카드를 입구에 설치한 단말기에 접촉하면 관람료가 결제되며 이용 가능한 결제수단은 충전형 교통카드, 후불형 신용교통카드, 모바일 결제 등이다. 다만 교통카드 결제 시스템은 일반 대인 관람권만 적용되며 단체권과 할인권은 기존 매표창구에서 발권할 수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관람객 만족도 등을 수시로 확인해 다른 궁궐로의 확대 시행도 검토할 예정”이라면서 공휴일과 명절, 봄·가을 성수기에 매표창구 앞에서 오래 기다리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