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동 의원, 광주시 물류단지 난립 주민피해·교육청 소극적 예산집행 질타
상태바
박덕동 의원, 광주시 물류단지 난립 주민피해·교육청 소극적 예산집행 질타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5.16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제335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 통해 현실 지적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지금, 광주시는 덜컹 거리는 소음과 대형차의 경적소리로 인해 주변 지역은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 되어가고 있다"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박덕동 의원(민·광주4)는 15일 도의회 3층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35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같이 개탄한 뒤, "전국 물류단지의 52%가 경기도에 집중되어 있고, 광주의 경우엔 경기도가 유치한 물류단지 26개 중 9개가 밀집되어 있어 이로 인한 주민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물류단지로 끊임없이 이어지는 대형 트레일러의 왕래와 특히 물류단지 주변이 변변한 도로기반 확충 없이 지방 2차선 간선도로로 이어지고 있다"고 현상황의 심각성을 환기시켰다.

박덕동 의원은 이날 '이익은 회사로, 피해만 주민에게' 전가되는 경기도의 무분별한 광주물류단지 지정을 고발하는 한편 광주매곡초등학교 등의 사례를 들어 경기도교육청의 소극행정으로 인해 학생들만 피해를 고스란히 입는 현실에 대한 즉각적인 시정도 요구하면서 시정할 것을 촉구하고 나서는 현장정치의 일면을 선보였다.

박 의원은 물류단지에 대해 "이것은 이재명 지사가 말하는 도정철학인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과 배치되는 것이므로 도가 물류단지 인가를 내 준만큼 결자해지의 자세로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시급히 대체도로 개설과 차선 확장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박 의원은 "광주매곡초등학교의 경우 학생 수 증가로 인해 시급히 증축이 요구됨에도 불구하고, 증축을 할 장소가 없다는 이유로 손도 대지 못하고 있다"면서 "학교에 빈 땅이 없다면 기존 체육관을 헐고 그 위치에 교실과 체육관을 새로 짓는 발상의 전환이라도 해야 하지만, 체육관은 건축물 현황 상 B등급이라 안전등급 규정에 얽매여 부술 수 없다는 말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필요하다면 A등급 건물이라 할지라도 헐고, 새로 지어 학생들이 정상적으로 수업을 할 수 있도록 적극행정을 해야 할 것 아니냐"면서 "유해성분이 검출된 운동장은 시급히 교체해야 하는데 마사토 운동장으로 대체하면 교육청이 예산을 지원하고, 어쩔 수 없이 인조잔디 운동장으로 교체 하면 교육청이 일절 예산지원을 하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유해성이 검출되어 어쩔 수 없이 운동장 소재를 교체해야 하는 상황은 동일함에도 불구하고, 마사토로 하면 예산을 지원하고, 인조잔디로 하면 아무 지원을 하지 않는다는 해괴한 논리는 도대체 무슨 행정 원칙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덧붙여, 박 의원은 "교육청 예산은 아이들 교육을 위해 공평하게 사용하라고 국가가 주는 예산이지, 도교육청의 작위적 목적 실현을 위해 나누어 주는 시혜적 예산이 아니다"며 "이재정 교육감께서는 이러한 어처구니없는 행정기준을 당장 철회하고, 경기교육이 진정한 학생중심, 현장중심의 따뜻한 공감행정을 일선에서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