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 더블
“건설안전 공공성 강화 위한 ‘국토안전감독원’ 설립 적극 지지”건설관리공사 노조, 성명 발표… “안전감독 일원화로 국민 안전·생명 국가가 책임져야”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노총 공공연맹 한국건설관리공사 노동조합(위원장 허진영)이 정부의 ‘국토안전감독원’ 설립 추진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건설관리공사 노조는 16일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는 건설안전분야 공적기능 재정립을 위한 ‘국토안전감독원’ 설립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라”면서 “정부는 건설안전 담당 공공노동자들의 고용과 근로조건 보장을 전제로 기관 간 공적기능 재정립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최근 각종 건설안전 사고 발생에 정부는 건설분야의 안전감독을 일원화하는 ‘국토안전감독원’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한국건설관리공사와 시설안전공단을 통합해 하나의 안전관리기관으로 설립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라며 “건설설계 및 시공단계의 기술력과 인적자원이 확보된 한국건설관리공사와 유지관리단계의 시설물 안전에 특화된 시설안전공단을 통합해 공공 건설분야의 안전관리를 일원화 하겠다는 것이 정부의 건설안전 정책기조”라며 “이같은 정부 정책기조를 적극 지지 하지만 기관 통합에 있어 구조조정 및 근로조건 저하 등 지난 정권의 과오는 답습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국토안전감독원이 설립되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대규모·공공 시설물의 건설 및 사후 관리 단계에서의 안전성이 확보될 것”이라며 “이는 건설안전 정책에 있어 임시방편 땜질식 처방 수준을 넘어 근본적 해결방안을 모색하자고 하는 시도이자, 나아가 과거 정부가 추진했던 무차별적인 민영화 정책을 폐기하는 결단이기도 하다”고 풀이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국토안전감독원’ 설립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것과 건설안전 담당 공공노동자들의 고용과 근로조건 보장을 전제로 기관 간 공적기능 재정립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만약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우리 노동조합은 조합원의 고용안정과 건설안전 정책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전 조합원이 총력 투쟁해 나갈 것임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