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10:43 (일)
전북 도민 인권지킴이단, 지역별 순회 워크숍 추진
상태바
전북 도민 인권지킴이단, 지역별 순회 워크숍 추진
  • 이상규 기자
  • 승인 2019.05.1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11월7일 14개 시군 도민지킴이단 150여명 대상 실시

[KNS뉴스통신=이상규 기자] 전라북도가 ‘존중과 공감의 인권도시 전북’을 표방하고 도민 지킴이단 역량강화에 나선다.

 

전북도는 전북도민 인권 지킴이단의 역량 강화 및 인권 존중 의식 강화를 위해 16일부터 11월 7일까지 전북 일원을 순회하며 지역별 순회 워크숍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150명으로 구성된 전북도민 인권지킴이단은 인권활동가, 대학교수, 전업주부, 자영업, 회사원, 복지종사자 등 다양한 직업군으로 2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로 구성되었으며, 생활주변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 제보, 전북도에서 추진하는 인권정책 모니터링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은 도민 인권지킴이단의 지역별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연대활동 및 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기하는 한편,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대한 교육 및 사례 중심 토론을 통해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한 인권지킴이단의 실천력 향상, 전문성 강화에 중점을 두고 추진된다.

 

이어, 지난해 구성된 제2기 도민인권지킴이단의 침해제보, 정책제안, 역량강화 교육, 인권현장 견학 등 지킴이단 활동사항 분석을 통한 운영성과에 대한 브리핑과 2019년도 운영지침 안내 및 성과지향적인 지킴이단 활동 방안 등에 대한 설명이 진행될 예정이며, 특히, 올해는 행동·참여적 활동인 공공시설 인권반영실태 모니터링 및 인권캠페인을 특별과제로 설정함으로써, 지역별로 여건에 맞는 인권활동을 통해 공공시설 부분에서부터 인권을 향상시켜 나가기로 다짐했다.

 

전북도 염경형 인권담당관은 “전북도민의 인권 향상을 위해서는 인권지킴이단의 전문성 향상을 통해 올바른 역할 수행을 이끌어야 한다”며 “이번 워크숍과 같은 소통의 기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도민지킴이단의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인권 지킴이로서의 자긍심과 사명감을 고취시켜 존중과 공감의 인권도시 전북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규 기자 lumix-10@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