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10:43 (일)
전북도, 민간 다중이용시설 재난사고 제로화 교육
상태바
전북도, 민간 다중이용시설 재난사고 제로화 교육
  • 이상규 기자
  • 승인 2019.05.15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전문가 구성해 시설 방문 컨설팅 실시

[KNS뉴스통신=이상규 기자] 전라북도는 15일 도청에서 민간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위기상황 대응능력 제고를 위한 관계자 교육을 가졌다.

 

전북도는 최근 들어 병원, 스포츠 센터 등 불특정 다수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이 화재 및 재난에 취약할 수 있어 시설주 및 재난안전관리자의 관심을 일깨우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교육은 민간에서 운영하는 시설관리자를 대상으로 위기상황 매뉴얼 작성요령, 위기 단계별 훈련절차 및 훈련방법, 시설관계자 안전의식 교육 등을 안전관리 전문강사를 초청해 실시했다.

 

또한, 화재로 인한 정전, 재난 발생 시에 다수의 민간인이 다중이용시설에서 대피할 수 있도록 초기대응의 상황조치, 피난계획 수립 등에 대한 기준 등을 지도하여 현장에서 발생하는 사고에 조속한 대처로 재난 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 등이 제시됐다.

 

도는 또 전국 최초로 전문가를 구성하여 민간다중이용시설을 직접 방문하는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컨설팅단은 재난과 소방 전문가로 구성되어 있으며 해당시설을 방문하여 비상연락망의 적정성, 개인임무카드 소지 등을 확인한다.

 

또한 실질적이고 현장감 있는 교육을 실시하여 소유자 및 관리자의 관심도를 높이고, 재난발생시 초동대응 역량강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현장에서의 소방점검도 병행하고 있다.

 

한편 민간다중이용시설이란 바닥면적 합계가 5천㎡ 이상인 민간이 소유한 시설로 문화, 집회시설, 종교시설, 관광숙박시설 등 이에 해당하며 위기상황 매뉴얼을 작성해야 하고 연 1회이상 재난대비 훈련을 실시하도록 의무화 되어 있으며, 전북 도내에는 9개 시군에 80개 시설이 있다.

 

도 관계자는 “최근 건물이 대형화되고 재난 발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사고발생 시 위해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 사고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규 기자 lumix-10@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