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국제) 유럽
프랑스에서 LGBT 공격, 2018년 역대 최다 보고
레인보우 컬러의 횡단보도를 건너는 사람들 ⓒELIJAH NOUVELAGE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AFP / 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프랑스에서 지난해 보고된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의 공격 건수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비영리 단체"SOS 오모포비ー(SOS Homophobie)"가 14일 보고했다.

이 단체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신체적 공격을 당했다는 보고는 231건이었다. 동성 결혼 합법화 관련, LGBT에 대한 공격 건수가 188건으로 그동안 가장 많았던 2013년을 넘어섰다.

전년 2017년과의 비교에서는 66%증가. 특히 연말을 앞두고 급증하고 피해는 하루 1건의 속도로 보고되었다.

이 단체의 전화 상담 서비스와 웹 사이트, 법률 상담을 통해서 전해진 LGBT에 대한 공격의 목격 정보도 전년 대비 15% 늘어난 1905건이었다.

피해 내용을 분류하면 여러 종류에 걸친 것도 있지만 그 내역은 거부 반응이 62%, 모욕 행위가 51%, 차별적 태도가 38%, 괴롭힘 20%, 협박과 비방은 각각 17%, 신체적 폭행은 13%였다.

또 보고된 피해 지역의 23%가 인터넷상에서 인터넷이 LGBT혐오가 자주 드러내는 장소가 되고 있는 모습이 보여진다.

공동 대표들은 "2018년 LGBT의 사람들에게 어둠의 1년이 됐다 "고 말했다.

ⓒAFPBBNews

AFPBBNews=KNS뉴스통신  .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AFPBBNews=KNS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