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20:52 (수)
산림청, 도로변·산림 덩굴류 집중 제거…10월까지
상태바
산림청, 도로변·산림 덩굴류 집중 제거…10월까지
  • 김린 기자
  • 승인 2019.05.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산림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산림청은 나무의 생육환경 조성과 산림경관 개선을 위해 오는 10월까지 전국 주요 도로변과 조림지 등에서 덩굴류를 집중적으로 제거한다고 오늘(15일)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칡덩굴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나무 생육이 어려운 나지(흙이 그대로 드러난 땅)와 계곡부 등 산림 내 공한지, 햇빛에 지속 노출되는 도로 사면, 조림지·휴경지 등에서 산림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

이에 오는 10월까지를 ‘덩굴류 집중 제거기간’으로 정하고 전국 숲가꾸기 기능인과 공공산림가꾸기 인력을 집중 투입한다. 고속도로 등 주요 도로변의 덩굴류는 한국도로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제거 작업을 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부터 칡덩굴의 급속한 확산 대응과 조림지 사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설계·감리 제도를 도입한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아름답고 건강한 숲을 가꾸고 쾌적한 국토경관 조성을 위해 숲을 망치고 경관을 저해하는 덩굴류에 대한 제거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