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에너지 더블
한전, 연료가 상승 등으로 1분기 6299억 영업손실전년동기 대비 손실 5023억 늘어
2019년 1분기 손익(연결기준, 단위 억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전력의 1분기 영업손실이 629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전은 14일 2019년 1분기 결산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연결기준 영업적자는 6299억원(잠정)으로, 이는 전년 동 기간 영업손실 1276억원 대비 5023억원 증가한 것이다.

이는 원전이용률의 큰 폭 개선에도 불구하고 국제 연료가 상승으로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가 증가한 것이 영업손실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1분기 영업손실이 전년 동기대비 증가한 주요 원인을 보면 우선 원전이용률 상승과 발전자회사의 석탄 발전량 감소 등으로 연료비는 감소(4000억원) 했지만 판매량 감소로 전기판매수익이 감소(3000억원) 했고, 국제연료가 상승으로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가 증가(7000억원) 했다.

영업손실이 증가한 세부적인 원인으로는 먼저 대규모 계획예방정비 종료로 원전이용률이 큰 폭 상승했으며, 발전자회사의 석탄발전량 감소로 자회사 연료비는 4000억원(7.7%) 감소했으나 전년 동계(1~2월) 혹한 대비 기온 상승과 평창 동계올림픽 기저효과로 인한 판매량 감소로 전기판매수익이 3000억원 줄었다. 또한, 전력수요 감소(1.4%)로 민간발전사로부터의 구입량은 감소(0.7%↓)했으나 발전용 LNG가 등 국제 연료가 상승 영향으로 전력시장가격이 크게 올라 전력구입비가 7000억원(13.7%)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올해 한전은 정비대상 원전의 보수가 마무리되는 등 원전이 순차적으로 재가동됨에 따라 원전이용률이 상승하는 것은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함께 2018년 4분기 이후의 국제유가 하락이 2019년 2분기 이후 실적에 다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나, 최근 다시 유가 및 환율이 상승하는 등 대외 경영환경 불확실성 증가에 유의 하고 있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이에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경영환경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한편 설비 안전은 강화하되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등 재무개선을 지속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