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구/경북 대구시 더블
권영진 대구시장, 내년도 국비확보 위해 중앙부처 방문
사진=대구시.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은 내년도 국비 사업과 지역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기재부, 중기부를 방문해 차관, 실·국장 면담과 실무 부서를 방문했다.

2020년 정부예산 편성방향이 신규·의무지출 사업 관리 강화와 부처의 재량지출을 10%이상 구조조정 후 신규 사업을 반영하겠다는 기조에 따라 2020년 국비 확보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권 시장은 13일 기재부, 중기부의 실무 부서를 일일이 방문해 사업 필요성을 설명하는 등 내년도 국비 확보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대구시는 정부의 내년도 재정운용의 목표인 혁신경제 도약과 사람중심 포용국가 기반 강화, 경기대응과 소득재분배, 혁신성장에 맞는 사업 발굴을 위해 4차례 보고회를 통해 73건의 신규 사업을 발굴하는 등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권 시장은 이날 중소벤처기업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창업 문화 확산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대구 스타트업파크’ 조성, 지역의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제3산단 지식산업센터’ 건립, 첨복단지의 신산업 창출 사업인 ‘폐(廢)인체지방 재활용 의료기기 상용화 플랫폼 구축’ 등 신규 국비사업과 ‘규제자유특구 지정’,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등 현안 사업을 건의했다.

이어 방문한 기획재정부에서는 ‘도시철도 엑스코선’ 등 진행 중인 예비타당성조사 사업의 조속한 통과, ‘영상진단 의료기기 AI 분석 솔루션 개발’ 등 첨복단지와 연계한 사업, ‘상화로 입체화’ 등 광역교통망 확충, 민족 자긍심을 높이는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아카이브관’ 조성 등 대구시민의 각별한 기대와 관심을 설명하고 내년 정부안에 반영 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국비를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비 확보를 위해서는 지위와 시간에 관계없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누구든지 만나고 설득해서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장완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