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20:52 (수)
대구 시내버스 전국 첫 임금협상 타결
상태바
대구 시내버스 전국 첫 임금협상 타결
  • 장완익 기자
  • 승인 2019.05.1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 시급 4.0% 인상, 정년 2년 연장 합의
사진=대구시.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시내버스 노·사는 임금을 시급기준으로 4.0% 인상하고 현재 61세인 정년을 63세로 연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오는 15일 예고된 파업을 전격적으로 철회하기로 했다.

이번 시내버스 임금협상은 주52시간제 시행과 맞물려 전국 연대 파업이 예고됐으나 대구 시내버스 노·사는 대구시의 어려운 경제 여건 등을 감안해 노·사간 서로 이해와 양보를 통해 전국 처음으로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시내버스 노조는 각 호봉별 시급 7.67% 인상 및 정년 63세 연장을 고수하면서 파업 찬·반 투표를 한 결과 재적조합원 수 기준 87.6%의 찬성으로 15.(수)부터 총파업을 하기로 결의했으나 시내버스 운행중단 시 시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지역의 경제여건을 감안해 임금 인상률도 당초 노조측의 요구안 보다 하향 조정한 4.0% 인상에 합의했다.

또한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구시버스노동조합과 대구시버스운송사업조합, 대구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취지를 존중해 시 재정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앞으로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내버스 노·사가 끝까지 책임감을 잃지 않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통을 감내하고 양보하면서 임금 협상을 원만하게 합의한데 대해 감사드리며, 이번 일을 계기로 형성된 시내버스 노·사·정 간의 신뢰와 협조 분위기를 이어가 시민들에게 보다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준공영제가 안정적으로 운영 될 수 있도록 더욱 힘을 모아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