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주/전남 영암군 더블
영암군, 농어촌버스 파업협상 극적 타결노사간 통큰양보 전남 최초로 협상 성공
영암군청 전경

[KNS뉴스통신=장나이 기자] 영암군 농어촌버스 파업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었다. 이에따라 15일 새벽 첫차부터 중단예고된 버스는 모두 정상운행한다.

노조측은 주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되 근무일수 1일단축(18일→17일)과 기사임금 7.2% 인상을 요구하였으나, 사용자(낭주교통)측은 근무일수 1일단축은 수용하나 임금인상은 단계적으로 수용을 고수하며 양측 주장이 평행선을 달려왔다.

협상을 이어간 양측은 지난 8일 전남지방노동위원회 및 군 중재로 근무일수 1일 단축, 임금동결, 정년 60세→62세 연장에 합의하였다.

군 관계자는 군민의 일상생활 불편과 대규모혼란은 있어서는 안된다는 뜻을 같이했다. 앞으로는 이런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대화와 소통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나이 기자  jangage@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장나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