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문화 더블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 ''세계유산 조선왕릉과 항일유적 새로보기' 투어 참가자 신청접수
경기문화재단 전경.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원장 김성명)은 오는 18일부터 2019 경기문화유산투어 프로그램인 '세계유산 조선왕릉과 항일유적 새로보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각 8회씩 진행되는데 가운데 상반기는 7월6일까지, 하반기는 8월31일부터 10월26일까지 매주 토요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아 구리 동구릉, 여주 영릉, 고양 서오릉·서삼릉 등 조선왕릉 3곳과 3.1만세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한 화성, 안성, 김포 항일유적지 3곳을 찾는다.

따분한 해설 투어가 아닌 "왕릉은 왜 경기 지역에 많이 있을까?", "3.1운동의 확산에서 경기도는 어떤 역할을 했을까?" 등 참가자가 스스로 질문의 답을 찾아가는 입체적인 체험투어로 이뤄진다.

전문 해설사가 동행해 역사 속 인물과 사건 관련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려주기 때문에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역사가 쉽고 흥미롭다는 것을 알려주는 시간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이번 투어와 관련하여 경기도문화유산을 알리는 교육자료 활용할 영상콘텐츠 제작도 함께 이뤄진다.

투어 참가대상자는 경기도민인 가족 단체와 일반 성인으로 구분하며, 매회 40명 내외 선착순 모집하며 참가신청은 1~4회차는 14일부터, 5~8회차는 6월3일부터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다수의 도민이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도록 1인당 2회까지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이며 간단한 중식과 기념품이 제공된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정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