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21:14 (수)
태안 마도해역 수중발굴 재개…고려·조선 고선박 탐색
상태바
태안 마도해역 수중발굴 재개…고려·조선 고선박 탐색
  • 김린 기자
  • 승인 2019.05.1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 마도지역 전경<사진=문화재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오늘(10일) 오후 3시 개수제 시작으로 오는 6월 말까지 충남 태안군 마도 해역에서 2019년 수중발굴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유물이 발굴된 암초 주변해역에서 남서쪽 방향 약 4000㎡ 범위에서 약 2달간 진행된다.

태안 마도해역은 물살이 거세 해난사고가 잦았던 곳으로 특히 고려와 조선시대 세곡을 나르던 조운선의 무덤으로 유명하다. 이 곳에서는 2007년부터 고려 시대 선박인 마도1‧2‧3호선, 조선 시대 선박 마도4호선과 유물 총 3500여 점이 발굴됐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마도해역 발굴조사에서 고려·조선 시대 청자, 분청사기, 닻돌 등 총 90여 점의 수중유물과 중국 푸젠 성에서 제작된 중국 송원대 도자기, 북송대 동전인 원풍통보, 묵서명 도자기 등을 발견해 인양했다. 특히 선박의 정박용 도구인 닻돌이 15점 출수돼 마도 해역이 풍랑을 피해 대피하던 곳이자 정박지임을 확인했다.

문화재청은 “고려‧조선 시대 고선박과 유물, 당시 이 지역을 드나들던 중국 선박과 도자기 등이 추가로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